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강간당하며 자지러지는 여자 1

고독사냥꾼 0
...
싸고싶은 도와주세요   060-500-4870

난 정말이지 놈을 때려죽이고 싶었다.
나의 아내를 범하는 놈은 웃고 있을 것이 분명하고 아무 일도 못하는 나, 그리고 그저 울고만 있는 아내를 생각하니 너무나도 화가 났다. 하지만 아무 행동도 할 수가 없었다.
칼을 들고 있는 사내에게 혹시나 덤비다가 다치거나 죽을 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먼저 앞섰기 때문에.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있는데 상상할 수도 없는 소리가 나의 귀에는 들리기 시작했고 난 나의 귀를 믿을 수가 없었다.

'~~~~ '
아주 나지막하게 들리는 소리는 분명 아내의 신음소리였던 것이다.
나의 귀를 의심했지만 이것은 분명 아내의 신음소리였다..
'너무 아픈 걸까' 순간 그런 생각도 했지만 이것은 분명 흥분되서 나오는 신음소리가 분명 하였다. 난 뒤돌아보았다. 아내는 눈을 감고 있었다. 나도 옆에 있어서인지 아내는 큰 소리를 내지 못하고 신음소리를 내고 있었다.
처음에 놈이 아내를 범할 때 벌려진 아내의 다리가 나의 착각인지는 몰라도 아내의 의지로
더 벌려있는 것처럼 보였다. 나를 향해 두 사람의 하체가 있었기에 난 놈의 자지와 아내의 보지를 아주 적나라하게 볼 수가 있었다. 아내의 보지에는 분명 보짓물이 넘쳐날 정도로 아내의 허벅지 까지 묻어 있었다.. 그리고 질퍽하는 소리가 아주 크게 들렸다. 아내는 다리를 크게 벌리고 있다. 만일 싫어하는 섹스라면 두 발이 바닥에 닿아 약간은 오무렸을 텐데 아내는 더 깊숙히 넣고 싶은지 다리를 아주 넓게 벌렸고 난 아내의 보지 속에서 움직이는 자지 그리고 그 자지를 받아들이기 위해 벌려져 있는 보지를 정확하게 보고 있다. 아내는 눈을 감고 자신의 보지 속에서 움직이는 다른 남자의 자지를 느끼고 있는 것 같았다.
아내는 분명 나를 의식해서 소리를 내고 싶지 않았겠지만 분명 자기를 Control 하지 못해 조용하게 소리를 내고 있었다. 아내의 잎이 벌려졌다. 이건 분명 고통이 아닌 섹스의 쾌락에서 나오는 신음임을 나는 확신 할 수가 있었다.
여자들은 아무리 싫은 상대와 섹스를 하다가도 오르가즘을 느낄 수 있는 게 분명하다.
내 생각이 틀리 수도 있지만 그 때의 일은 지금 나에게 그러한 결과를 가져다 주었다.

놈이 아내를 일으켜 세워 뒤로 돌게 만들었다. 아내는 날 한번쯤을 볼 수도 있을 텐데 보지를 않았다.
아마도 미안함을 가지고 있었을 지도 모르겠다.
이제는 놈이 아내의 보지를 후배위로 공격하려 했다. 아내의 등에 올려진 칼 저것만 뺏으면 좋겠는데 그것이 안되는 것이 너무나도 화가 났었던 것이다.
놈의 엉덩이가 앞뒤로 흔들렸다. 칼을 쥐고 아내의 양 허리를 두 손으로 잡고 더욱 더 강하게 공격을 한다.
한 번 단 한번 이었지만 아내는 '~~~~~~~' 하는 큰 소리를 내었다.
아내에게 놈은 분명 큰 쾌락을 가져다주고 있는 것이 분명했고 그러한 모습에도 나의 자지가 수그러들 생각을 안 했다. 나에게 악마의 모습이 보여 졌다. 그렇게 아끼는 아내의 당하는 모습에 '나도 흥분의 상태가 계속 되고 있었고 난 즐기지는 않았지만 그 모습이 싫지만은 않았던 것이다..

'엉덩이를 흔들어!'
놈은 아내에게 자지를 넣은 상태에서 아내의 흔드는 엉덩이를 느끼고 싶었나 보다.
아내의 엉덩이가 흔들린다.
그 때 아내가 이 섹스를 느끼는 것을 한번더 알 수있었던 것은 놈이 흔들라고 했으면 5-6번 흔들고 끝냈을 텐데 아내는 좌우로도, 그리고 앞 뒤로도 엉덩이를 계속 흔들어 댔던 것이다.
놈은 그래도 양심이 남아 있던지 안에다 사정을 하지는 않았다.
다시 자신의 자지를 뺀 후 아내의 입 가까이 가지고 갔다 . 아내는 아무런 저항 없이 놈의 자지를 입에 물고 빨아 주었다. 자신의 보짓 물이 흥건히 묻어 있는 놈의 자지를 빨아 주었고 시키지 않아도 아내는 손으로 잡고 앞 뒤로 흔들며 입으로 빨아 주었고 자지 전체를 &54631;아 주기도그리고 놈의 볼을 입에 넣고 굴려 주고 &54631;아 주기도 했다.
나중에 혹시 이 일로 싸우면 분명 아내는 할 말이 있을 것이다 . 칼들고 있었기에 무서워서 그럴 수밖에 없다고 하며 지켜 주지 못한 나에게 대들것도 분명하다.
하지만 나의 눈 앞에 보이는 것은 분명 놈의 자지가 좋아서 하는 행동이 분명했다.
놈이 아내의 입에 자신의 자지를 다시 넣고 양손으로 아내의 머리를 쥐고 입에 삽입운동을 한다..
아내는 너무 깊이 들어오는 자지 때문인지 구역질을 하는 모습이 보였고 이내 놈의 엉덩이에 힘이 들어 가며 멈춰지는 모습이 보였다. 사정을 입에 다 했나 보다. 내 정액이 아니 남의 정액이 아내의 입에 들어갔건 것이었다. 아내가 옆에 있는 티슈에 뱉는 정액의 양은 많았다. 놈이 분명 몇일을 굶은 것이 분명 하였다. 놈은 일어나 옷을 입었고 나가기 전에 우리를 묶었고 아내의 보지를 한번 쓸어 만진 후 유유히 사라졌다. 아낸 나의 눈을 쳐다 보지 못했다. 아내에게도 양심이 있어서 인지 아님 진짜로 미안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내는 나의 눈을 보지 못했다.
우린 서로의 등을 데고 타이를 풀른 후 경찰에 신고를 했고 물론 강간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못했다..
그날 새벽에 난 아내를 안 아 주었고 위로를 해 주었다. 하지만 나의 마음속 한 구석에는
놈의 자지를 느끼며 좋아하는 아내의 모습과 그 모습을 보며 흥분 되었던 나의 모습을 생각하며 나는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아마도 강간을 당하는 아내를 본 남자 아무것도 못해서 미안 함을 가져야만 하지만
이혼을 하는 이유를 분명 깨 닫게 되었다.
남자는 지켜주지 못한 건 생각 못하고 여자의 흥분하는 모습을 본 이유일 거고 여자는 아마 미안하다는 핑계로 다른 남자의 자지를 그리워 하며 이혼을 하는 것일 것이다..


강도의 사건이 있은 이후 아내는 서서히 많은 변화를 보여 주었다.
물론 나에게는 그러한 변화되는 일들이 좋은 방향으로 가기는 했지만
비록 천천히라도 변해가는 아내의 모습에서 많은 걱정이 앞서기도 했던 것이었다.
그 일이 있은 후 2-3주가 지났을까? 아내와 아이들은 처가집에 잠시 갔다 오고 난 토요일 하루 아내를 위해 빨래와 청소 그리고 설겆이를 해 주었다.
아내의 속옷과 옷들을 서랍에 넣으려고 했을 때 내 눈앞에 보여진건 딜도
딜도란 아시는 바와 같이 남자의 성기의 모양을 본 딴 성인 용품이다. 아주 작은 사이즈의 딜도 였지만 아내의 성격에서 이런 물건을 사용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나랑 만족을 못해 자위하나?’ 나도 아내와 섹스를 못하고 답답했을땐 항상 아내가 잘때 거실로 나와 포르노를 보면서 자위를 했기에 그렇게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아내가 이러한 물건을 쓰다니 정말로 받아 드릴 수가 없었다.
이 딜도로 그럼 내가 없을 때 자신의 보지에 넣고 흔들며 자신의 손으로 가슴을 애무하고 혼자신음을 한단 말인가?
그 생각을 하면서도 나의 자지는 강도가 나의 아내를 강간 했던 때와 마찬가지로 불끈 솟아 오르기 바빴다.
나에게도 많은 변화가 왔다. 가끔은 아내와 섹스 할때 다른 여자를 먹는다(?) 생각을 하고 또 아내가 다른 남자와 섹스 중이라는 생각들 그러한 생각들을 해야지 더 흥분되고 좋게되는 것이었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아내조 이제 나와 마찬가지가 되어 가는 것인지 모르겠다.
딜도로 자신의 보지를 농락하며 다른 남자와 질퍽한 섹스를 한다고 생각 하며 더욱 더 흥분하는게 분명할 것이다. 아무리 강간이라도 내 자지가 아닌 다른 자지를 맛을 보았으니 그것도 분명히 좋아서 다리를 있는데로 벌려 받아 들였으니 이제는 다른 남자의 자지가 분명 좋은 가보다.
나는 이제는 화가 난 다는 것보단 7년동안의 답답한 섹스 생활의 패턴 때문이었는지 이러한 아내의 변화가 즐거움으로 다가 왔다.
오늘 부턴 나도 조금 강하게 섹스의 변화를 가져와야 겠다는 마음가짐을 했고 혼자 여러가지 계획을 세웠다.그날 밤 먼저 난 지나가는 이야기처럼 해서 성인용품의 사용에 대한 이야기 부터 시작을 했었다.

자기야, 우리도 성인 용품같은 거 써 볼까 ?’
무슨 징그럽게
아내가 징그럽다 했다.. 징그러워?
아니 많은 사람들이 부부사이에서 섹스의 권태를 지우기 위해 쓴다고 하던데
내가 생각하기에도 말 잘한 것 같았다 . 부부사이를 걱정하는 아내의 심금을 울리는 이 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791,2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