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어느 가족 2

고독사냥꾼 0
...
대화로 시작해서 만남까지   060-500-4827

거기다 9살과 14살이나 되는 아들과 딸이 있는 홀아비였기에 더욱 입이 떨어지지않았다.그렇게 두사람은 그저 서로를 바라보다가 눈을 돌리고 바라보고 눈을 돌리고 안절부절하고 있었다.

 

"시로씨 사랑합니다..."

"미사끼 사랑해 진심으로..."

두사람은 그렇게 약 한시간정도 말없이 앉자있다가 서로를 바라보고 동시에 말하였다.그리고 두사람모두 서로의 고백에 놀라고 알수없는 행복감과 설래임을 들게한다.

 

말이 필요없었다.누가 그들의 마음을 진정하게 할수있을까 누가 감히 말도 않되는 일이라며 서로를 떨어지게 할까 그렇게 두사람은 또다시 서로를 뜨겁게 안고 키스를 하였다.아까보다 더욱 뜨겁고 진한 키스 서로에 달콤한 타액을 맛보며 서로에 혀를 뜨겁게 빨아들이며 뜨거운 상대의 입술을 느끼며 갈구한다.

 

시로는 더이상 멈출수가 없었다.더이상 참을수가 없었다.시로의 손이 미사끼의 가슴으로 다가간다.미사끼는 자신이 걸친 가디건 사이로 파고 드는 시로의 뜨거운 손이 자신의 수영복안으로 파고 드는것을 느낀다.

 

짜릿하고 가슴이 고동친다.

"하아하아 ..."

시로가 입을 때자 서로에 타액이 흘러 서로의 입술에 걸린다.미사끼는 붉은 혀를 내밀고 아래로 떨어지는 서로의 타액을 핥아 맛보며 자신의 유방을 애무하는 시로의 뜨거운 입술을 느끼며 허덕인다.

 

"하아하아 시로씨 사랑해요 하악 으음..."

처녀의 파괴 자신의 음밀한 비부의 뜨거운 입구로 밀려드는 사랑하는 사람의 뜨거운 이물감 그리고 자신의 순결의 상징인 처녀막의 파괴 미사끼는 입술을 깨물고 그고통을 삼킨다.그리고 서서히 자신의 질구로 충만감을 전해주며 움직이기 시작하는 사랑하는 사람의 뜨거움을 느끼며 달아오르고 몸부림치며 애액을 흘러나오게 한다.그리고 태여나 처음으로 느끼는 짜릿하고 뜨거운 남자의 물건이 자신의 질속깊이 박히는것을 느낀다.

 

이미 뜨겁게 젖은 미사끼의 질은 처음과 달리 남자의 커다란 좆을 아무런 거부없이 뿌리까지 처음으로 받아들이고 자궁을 뜨겁게 자극하며 자신의 질을 꽉채우는 정액을 느끼며 허리를 꺽고 타인에 의한 첫절정을 느끼며 희미하게 속삭인다.

 

"사랑해요 진심으로 당신을 하아하아..."

"사랑해 미사끼 정말 사랑해 당신을 위하여 나 모든걸 바칠수있어 목숨까지..."

미사끼는 자신의 비부에 느껴지는 충만감을 조이며 자신에게 이같은 황홀감을 느끼게 하여준 사랑하는 사람의 입술을 찾아 키스한다.뜨겁게 자신의 입안으로 흘러들어오는 달콤한 타액을 느끼며 미사끼는 이제 이사람없이는 살수없다는 생각을 하며 자신도 이사람을위하여 모든걸 바칠수가 있다고 생각한다.그렇게 두사람은 결혼을 하게 되였고 행복하고 달콤한 미사끼에게는 처음으로 느끼는 이질적인 가족의 따스함을 느끼며 하루하루 행복에 젖어있었다.

 

그리고 자신의 처녀를 주었던밤에 시로가 이야기 하였던것이 현실로 다가왔다.목숨까지 바칠수있다는 말 그말은 현실이되였던것이다.

 

그건 어느날이였다.자신과 오랜만에 교외로 나들이나가 행복한 시간을 갖고 돌아오던길이였다.그리고 마주오던 트럭이 이리저리 흔들리며 정면으로 돌진해오자 시로가 급히 핸들을 돌렸고 시로가 자신을 감싸고 어딘가 충돌하는것을 느끼고 정신을 잃었다.그리고 병원 자신은 그렇게 많이 다치지 않았고 그저 가벼운 찰과상만 입었다는 말을 들었다.하지만 그누구도 식구중에 한사람도 보이지 않았고 자신에게 다행이라며 자신의 상태를 보던 의사를 바라보며 말하였다.

 

"우리 그이는 어디있죠..."

"......"

"어디있어요 히로시 아빠는 어디 있냐고요 어디..."미사끼는 미친듯 소리를 쳤다.

"미사끼씨 안정을 해야 해요 안정을 ..."간호사가 목놓아 부르짔는 미사끼의 몸을 안고 몸부림을 막을려고 하였다.

"아악..."간호사는 미사끼가 자신으 팔을 깨물자 날카롭게 비명을 질른다.

"어디있어 내남편은 어디있어 어서말해어서..."

미사끼는 침대에서 일어나 의사의 목덜미를 잡고 잡아먹을듯 말한다.이런 행동을 하게 하는 알수없는 불안감이 자신을 난폭하게 하고 있는것을 느낀 미사끼 

는 자리에 주져앉고 의사의 발에 매달려 애원한다.

 

"우리 그이더 저처럼 아무렇지도 않죠 제발 말좀해주요 제발..."

미사끼는 달렸다.머리카락을 산만하게 하고 미친듯이 달렸다.믿을수가 없다 직접 확인 하기전까지는 믿을수가 없다.지하실에 다다른 미사끼는 모퉁이를 돌려다 걸음을 멈춘다.들려오는 슬픔에 잠긴 흐느낌이 들여온다.자신이 이모퉁이를 돌며 모든것이 꿈인것처럼 시로가 미소를 짓고 나타날것 같았다.

 

"당신 여기는 왜왔어 바보같이 내가 죽은줄알았어..."

미사끼는 들려오는 소리에 눈물이 범벅이된 얼굴로 환하게 웃고 뒤돌아본다.그리고 거기에 있어야 할사람 야스모토 시로의 모습 없었다.

 

거긴에는 아무도 없었다.그리고 자신이 모퉁이를 돌자 그런 자신을 발견한 아이들 한소년이 눈물을 흘리며 달려오고 한소녀가 자신을 차갑게 쏘아보는것을 느낀다.

 

"엄마..."

"히로시 어디가 여기 있어 이게 전부 저여자 때문이야 저여자가 우리 아빠를 죽인거야 히로시..."

달려오던 소년의 팔을 잡고 잡아먹을듯이 눈을 치켜뜨고 눈물을 흘리는 소녀자신에게 달려올려던 소년은 그런 소녀의 모습에 풀이꺽여 어떻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표정을 하면서도 눈에서 눈물을 흘른다.

"여보 아니야 이건 이건 꿈이야 아주 더러운 악몽이야 아니야 당신이 이건아니야 여보..."

미사끼는 시로의 명정 앞으로 달려간다.

"않되 어딜 저리가 이더러운 여자..."

한소녀가 그런 미사끼앞을 가로막는다.미사끼는 그렇게 그자리에 주져앉고 자신을 차갑고 저주스럽다는듯 바라보는 소녀를 올려다보다 그자리에 엎드려 울부짓는다.

 

이미 들어서 알고 있었다.만약 자신을 시로가 감싸지만 않았다면 시로는 살수있었다고 한다.하지만 자신을 감싸고 죽은 시로는 치명상을 입었고 병원으로 이송도중 숨을 거두었다는 소리를 들었다.

 

두사람다 안전벨트를 하였었지만 시로는 자신보다는 미사끼 자신을 생각하고 안전벨트를 풀었던것이다.

 

그리고 그날 자신의 처녀를 상실하던날밤에 말했듯이 자신의 목숨을 받쳐 자신을 지켜주었다.미사끼는 정신이 아물거리는것을 느낀다.힘이 하나도 없다.하지만 얼굴에는 행복한 미소가 떠오른다.

"미안하구나 히로시 ,그리고 요코 날저주하거라 그래 내가 너희 아빠를 내가 당신을 죽인거야 그래 미안하구나 미안하구나 정말 당신 기다려요 저도 이제 당신곁으로 가니까..."

미사끼는 들려오는 비명소리를 들으며 정신을 잃었다.요코는 울부짖던 미사끼가 조용해진것을 느끼고 미사끼를 바라본다.붉다 미사끼의 얼굴이 닫은 바닥이 붉다.점점 그 붉은것이 넓어진다.피 그건 피였다.

"아악..."

"엄마...엄마 ...."

"의사 의사..."

"여기 아무도 없어 어디있어 간호사..."

......

"엄마 엄마...누나 엄마가 눈떳어..."

"뭐 정말 정신차려요 저 요코예요..."

"......요코"

마치지금 까지 꿈인것 같았다.그리고 자신을 보고 환한 미소를 짓는 아이들 꿈속에서 보았던 요코의 차가운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미사끼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자신이 꿈을 꾸었다고 생각하였다.악몽을 ...

"아빠는 괞찮니..."

"...엄마"

"...흐흑 "두려워진다 불안하다 꿈이 아니였던가 정말 그것이 사실인가

"아빠는 히로시 아빠는 ..."

"...아앙 싫어 그러지마 엄마 그러지마 죽지마 엄마까지 죽으면 우리 어떻하라고 아앙..."

"...흐흑..."

달려왔던 의사는 그모습을 보고 눈시울을 젖시고 고개를 돌렸고 간호사는 눈물을 흘리며 입을 가리고 터져나올것 같은 흐느낌을 애써참고 고개를 돌린다.미사끼는 당황하여 사람들을 하나하나 바라본다.그리고 불안감 혀에 느껴지는 까칠거리는 수술용 실의 감촉 혀가 쓰라리고 아프다.그리고 그꿈이 자신이 혀를 깨물고 기억을 잃었던 그꿈이 현실이라는것을 느끼며 그자리에 아무런 움직임도 없이 멍하니 앉자 있었다.

 

4 요코

"휴우 정말 히로시도 짓궃 다니까..."

자신의 방으로 돌아온 요코는 남동생의 짓궃은 장난을 생각하며 미소를 짖는다.휴우 그러고 보니 정말 오랜시간이 흘렀구나 그날이...자신이 고2학년일때 그러니까 벌써4년전 그날 학교로 날라온 사고소식에 요코는 달려갔고 정신을 잃고 있는 자신의 새엄마를 보았다.그리고 이상하게 보이지 않는 부친에 대하여 의사에게 물었고 의사는 힘없 말하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659,3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