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어느 가족 4

고독사냥꾼 0
...
전화주세요 폰섹해요   060-500-4870

가끔 히로시가 자시느이 부친의 이야기를 하고 갈때면 미사끼와 자신은 잠자리에 들어서 이런 이야기를 주고 받은 적이있었다.

 

"언니 우리에게 아버지가 있다면 아마 히로시 부친 같이 다정하고 따스한 아버지일거야 그지 언니..."

 

"그래 맞아 히로시의 아버님을 한번도 본적은 없지만 아마 틀림없이 따스하고 다정하신 분일거야..."

그리고 지금 그사람이 앞에 앉자 있었다.자신이 지금 무엇때문에 이곳에 있는지도 잊고 있었다.정말 히로시의 말처럼 아니 자신의 상상하여던 모습 그대로이다.

 

"다행이야 정말 다행이야 후후 난 히로시의 부친인지도 모르고 그만 그런 이상한 생각을 하였어..."

유미는 그날 요코와 히로시와 자신의 조카 자신의 식구가 된다는 생각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나서 히로시집을 나오며 생각하였다.

 

"행복해..."

유미는 갑자기 자신이 살며서 처음 느끼는 행복감을 느끼고 있었다.그건 지금까지 언니말고는 느끼지 못하였던 서래이고 따스한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였다.

 

그리고 어느날 그 사람 언니와 자신에게 부정이라는 따스함을 느끼게 한 형부의 죽음유미는 그소식에 모든걸 팽게치고 달렸갔고 그리고 또다시 불행한 소식을 들었다.

 

그건 자신의 언니가 혀를 물고 자살할려고 하였다는것이다.

 

그리고 언니와 조카요코와의 이상한 서먹서먹한 관계 자취를 하던 유미는 언니의 귄유와 또 곂에서 언니를 달래야 한다는 마음도 있어 아예 언니 집으로 들어왔고

 

결국 언니와 요코에게 일어났던 사건을 히로시에게 들었다.당장 요코에게 달려가 뺨이라도 한데 아니 아예 쓰러질때까지 때려주고 싶었지만 참고 참았다.

 

이해를 할수가 있었기때문이다.자신도 이렇게 슬픈데 부정이란 감정을 느낀 형부 가끔 자신이 슬프고 힘들때 언제나 큰힘이 되였던 형부의 어느날은 그런 형부에 품에 안겨 아빠아빠 라고 울부짖기까지 하였다.

 

그렇게 다정하였던 형부의 죽음은 정말 커다란 충격과 슬픔이였다.자신도 그런데 요코는 어떨까 아직 어린 여자아이로써는 강당하기 힘들었을것이다.

그리고 그건 자신의 언니를 대상으로 그슬픔을 숨길려는 사춘기 소녀의 마음이라는것을 느끼였고 중간에서 많은 노력을 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점점 다시 모녀의 따스한 느낌을 전해주었고 지금은 그날의 일은 생각도 하지 않고 서로에게 다정하고 따스한 가족애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비록 형부는 없지만 행복하고 다정한 가족의 따스함을 느끼며 서로에게 진심으로 아껴주고 있었다.

 

이래서 지금 히로시,요코,미사끼,유미 네사람이 한가족이 되여 살게됬였던것이다.하지만 그런 그들에게 이상하고 뜨거운 변화가 시작되고 있었다.

 

슬픔이 가시고 평온한 일상생활속에 성숙해지는 이집안의 단 한명의 남자 히로시 그 소년에게 변화가 일어났고 그것은 이가족에게 뜨거운 변화를 주는 일이였다.

 

part   1 이성에 눈을 뜨는 소년

1편 변화

히로시는 고등학교에 입학하고 별일 없이 학교 생활을 시작하였다.자신이 무심코 말한 한마디로 모친이 일주일넘게 우울한것을 보면서 히로시는 역시 말의 중요함을 깨닭고 앞으로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하였다.

 

하지만 히로시는 그런 모친이 좀 못마땅하였다.그건 어차피 자신도 부친의 일을 생각하면 힘이들고 남들이 부럽기까지 하였고 그래도 모친의 다정함때문에 아무런 사고없이 생활하였었다.하지만 모친이 저런 모습을가끔 보일때면 정말 자신도 기분이 우울해지고 화가나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언제나 그런 그들은 유미의 분위기 전화 능력으로 언제나 다시 정상으로 돌아왔고 이번에도 유미이모의 노력으로 좋아지고 있었다.

 

히로시는 그런 생각을 하면서 방과후에 친구들과 농구를 하고 있었다.

"야 히로시 너 농구 잘하는데 ..."

"뭐 그러는 다쿠야 너도 잘하는걸 ..."

히로시는 반에서 처음으로 사귄 다쿠야에게 미소를 짓고 자신을 칭찬하는 다쿠야에게 자신도 칭찬을 받아주었다.하지만 다쿠야는 정말 운동신경이 좋은것 같았다.그리고 여자들에게도 인기가 있는것 같았다.

다쿠야가 골을 넣을때마다 구경하던 여자아이들이 환호성을 질렀다.왠지 알수없는 질투심인지 경쟁심인지 히로시는 다른날보다 더욱 노력을 하였고 10: 12로 현재 지고 있는 중이였다.하지만 다쿠야가 8점이였다면 현제 히로시팀에서 골은 전부 히로시혼자만 넣고 있었고 다른 아이들은 그저 그런 히로시를 어시스트할뿐이였다.

 

그리고 동점골이 터질때였다.

"와 화이팅 동점이다 잘한다..."

히로시는 들려오는 소리에 자신도 모르게 우쭐하였다.하지만 그경기는 히로시팀의 패배였다.의외로 다쿠야팀의 아이들은 하나하나 운동에 단련되여 있는 아이들이였고 히로시팀의 아이들보다는 경기운영이 뛰여낳다.

 

그렇다고 히로시팀의 아이들이 못한것은 아니였고 그래서인지 기분은 좋았다.

"하하 오늘 정말 좋았어 우리 내일도 하자 ..."

"그래 이거 재미 있는데 내일은 꼭 우리가 이긴다. 다쿠야 ..."

"후후 얼마든지..."

히로시는 세면을 하면서 다쿠야에게 기분좋은 미소를 짓고 말하였다.정말오랜만에 기분이 상쾌해지는것 같았다.이렇게 땀을 흘리는것이 기분전환에 좋다는건 알고 있었지만 오늘경기가 너무나 즐거워서인지도 몰랐다.

 

"히로시 미안해 우리때문에..."

"아니야 요우치 우리 내일은 이기자 ..."

"그래 히로시 내일은 꼭 이기자 그럼 이만 ..."하나둘 세면을 마치고 서서히 운동장을 가로 질러 교문으로 향하였다.히로시또한 그들과 같이 교문으로 향하였다.

"히로시..."

"왜 다쿠야 ..."

"너 우리집 한번 않가볼래..."

"뭐 너희집 ..."

"그래 너에게 보여즐깨 있어..."

"뭔데 ..."

"흐흐 가보면 알아..."히로시는 다쿠야의 음흉한 미소를 보며 어쩐지 마음에 걸렸다.하지만 무엇인지도 궁금하기도 하고 왠지 설래이기도 하였다.

다쿠야의 집은 학교에서 한 10분정도의 거리였다.

"자 여기가 우리집이야...어때"

"응 좋구나 학교에서도 가깝고..."

히로시는 6층으로된 어느건물앞에 서서 말하였다.맨션가지도 않았고 빌라 갔지도 않았다.

"어 잠깐 여긴 ..."

"응 우리집 여관해...어서 들어와..."

"다쿠야 왔냐 ..."

"예 친구랑 같이 왔어요..."

"그래 어서들어와라 이름은..."

"아예 야스모토 히로시라고 합니다..."

"그래 재미있게 놀다 가거라..."

"예 ..."히로시는 어딘지 좀 엄해보이는 남자가 분명히 다쿠야의 아버지 일거라고 생각하고 다쿠야를 따라 계단을올라갔다.

 

"야 너희 아버니이니..."

"응 우리 아버지 좀 어함게 생겼지만 나에겐 아주 잘해준다."

다쿠야가 6층에 도착하여 현관을 열쇠로 따고 안으로 들어가자 또다시 계단이나왔고 계단을 올라가자 또 문이 하나 있었다.다쿠야는 또다른 열쇠를 사용하여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자 겨우 신발장이 나타났고 거실이 보였다.

 

"자 어서 들어와 여기가 내가 사는 집이야..."

"응 그래 그럼 실례..."다쿠야는 약간은 호화롭게 살고 있는 다쿠야의 집을 살피다가 다쿠야가 들고온 음료수와 다과를 먹었다.

"그래 뭘 보여줄려고 대려 온건데..."

"흐흐 기대해 잠시 기다려 나 이것 갖다놓고 나올깨..."다쿠야는 황급히 쟁반을 들고 주방으로 갔고 곧이여 달그락 거리더니 금방 나왔다.

"자 따라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659,2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