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욕구해소용 친구 엄마 31

고독사냥꾼 0
...
아저씨 싸게 해줄께요   060-500-4839

윗쪽의 약지 손가락 부분이 서늘하다..
아마도.. 결혼반지 때문인듯 싶다...
"... 아까처럼 야한 얘기 할까요?? "
"..... "
조용하다..
무언은 결국 허락의 이야기..
이제는 익숙하다...

"이 녀석... 아니.. 내 좆... 사실 불쌍한 놈이예요... 어머님도 느껴지시죠??..... 어머님 창피해 하시면 어떡해요... 이러시면 제가 더 무안해 지잖아요... "
허리를 숙이고..나의 낭심을 움켜진다...
몇주 전만해도.. 단지 나의 친구의 엄마 였을 뿐...
아무런 감정이 없던 그녀가...
나의 뜨거운 욕정을 어루만지고 있다...
물론 해논 말도 있고..
그녀석을 세상에 꺼내놓진 않는다..
그저.. 그녀석의 형태를 느껴 보라는 의미로..
그녀의 손을 옷속에 이끌었던 것이다...

"... 괴로웠겠구나... "
" 그래도.. 어머님이.. 이렇게 따라준것만 해도 저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하지만 여기까지 와서.. 그만두는건 너무 아깝지 않을까요?? 어머님도 꽤 효능을 보고 있는거..느껴지시잖아요... 몸매도 제법 좋아지고 있고..."

"... 어머.. 내가 언제 관둔다 했니.... "
칠현이 아줌마는..
내심 나의 그것이 맘에 들었는지...
도저히 손을 뗄 생각을 안한다....
확실히.. 순진 덩어리인.. 아줌마의 입장에서도..
남편외의.. 특히나.. 하나 세우는데 빨고 유혹하고 귀찮음을 동반해도.. 시원찮은 그것에 비해...젊고 싱싱한... 더욱이.. 육중하다는 표현이 가장 어울리는 나의 좆을 만진다는건...꽤 자극적인 일이였는듯 하다...

".... 경수.. 많이 하고 팠겠구나... 어휴.. 어쩜... 그 동안 어떻게 참았니... 어휴... "
"이런 상황이니 더더욱.. 어머님이.. 절 도와 주셔야 해요...야한 얘기도 많이 나누고... .... 아무튼... 자극을 계속 주시면...저도 좋구요... "

".... 알았어... "
".... 손 천천히 움직여 보실래요?? "
".. 괜찮겠니..?? 혹시나... ... 참지 못하면... "
뜨거운 봉이 잡힌 상태로...나의 입은 그녀의 뒷덜미를 향해 다가가 나즈막히 속삭인다...

"....... .. 꽤 많이 나올텐데 감당 하시겠어요??... "
마음 같아선...
빨리 터트리고 싶은 마음뿐이다..
지금 당장이라도...
바지를 벗어 나의 욕정을...
칠현이 엄마의 배에... 가슴에... 머리에...
온통 뿌려대고 싶은 심정이다...
하지만 여태껏의 수고를 생각한다면....

".. 천천히.. 천천히... 어머니 손 너무 보드랍네요... "
"....... "
스윽... 스윽...
그녀의 손가락 마디마디 하나가 느껴진다...
뿌리에서 머리까지.. 그녀의 왼손이 나의 힘차게 일어선...
욕정의 집합체를 훑는다...

뿌리에서 머리로...
다시 머리에서 뿌리로...

스윽... 스윽...
땡땡해진 대가리를 살짝 감싸는것이 느껴진다...
그리곤 다시 맛사지 하듯 나의 봉을 쥐었다가 펴고...
다시 나의 욕정의 결정체의 길을 따라 왕래를 다시 반복한다...

... 스윽...
"... 하아... 으음... " 시키지도 않은 나의 안타까운 음성이 터져 나온다...
여성의 신음 소리는...
남성의 욕구를 강화 시키는 에너지가 된다....
그렇다면... 남성의 짧고 굵은 안타까운 신음은..과연 여성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어머니...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785,0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