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무너지는 여체

고독사냥꾼 0
...
대화로 시작해서 만남까지   060-500-4827

무너지는 여체
"후욱..후욱...후욱..후욱...."
구리빛 피부, 육중한 동체의 한 사내가 열심히 하체를 움직이고 있었다.
그런 사내의 알몸 밑에는 눈부시게 흰 피부의 미끈한 여체가 사내의 움직임에 따라 흔들리고 있었다.
여자는 잠이 든 것인지 의식이 없어 보였다.
30대 초반 정도로 보이는 여인의 얼굴은 갸름하면서 지적인 미인형 이었다.
여자의 도톰하고 붉은 입술 주변에 묻은 액체는 아마도 남자의 타액일 것이다.
몸의 흔들림에 따라 물결치듯 출렁이는 두개의 유방은 너무 크지도 않고 작지도 않은 적당한 사이즈의 융기를 보였다.
탄력이 좋은 듯 누워 있지만 그다지 퍼지지 않고 봉긋함을 유지하고 있다.
그 첨단에 유부녀임을 증명하듯 진한 갈색의 유두가 곤두서 있고 적당히 퍼진 유륜이 요염해 보였다.
그녀의 유방 역시 여기저기 빨린 자국이 선명했고 유두는 물론 유방 전체가 온통 사내의 타액으로 번질거렸다.
속절없이 흔들리고 힘없이 벌어진 여자의 하얀 다리가 무척 늘씬했다.
여자의 다리 사이에는 무성한 검은 보지털이 애액에 젖은 듯 반짝거리고 약간 도톰한 음순이 벌어진 사이로 남자의 말뚝 같은 우람한 자지가
힘차게 드나들고 있었다.
자지가 나올 때마다 같이 딸려 나오는 엷은 보지속살에 희뿌연 거품이 묻어 나오고 있었다.

"후욱..후욱..."
지칠 줄 모르고 하체를 움직이는 사내의 얼굴은 20대 중반 정도로 보여 여인에 비해 한참 어린 듯 했다.
육중하고 커다란 덩치에 비해 선이 부드럽고 순해 보이는 인상이었다.
시작한 지 얼마나 지났는지 모르지만 사내의 동체는 굵은 땀방울이 송글 거리며 드러나기 시작하고 있었다.

'꿈틀' 여인의 미간이 잠깐 찡그려지는 듯 했다.
"으으..."
나직한 신음과 함께 여인이 흐릿하게 눈을 떠갔다.
사내는 미처 모르는 듯 그저 열심히 여인의 보지에 자신의 자지를 넣었다 뺐다 반복하는 일에만 열중하고 있었다.

"으으....."
대흥시스템 솔루션 사업부 개발2팀의 팀장인 유지혜는 서서히 의식이 돌아오는 듯 흐릿하게 눈을 뜨고 있었다.
그녀의 머리속은 지금 무척이나 혼란스러웠다.
숙취로 인한 두통도 두통이지만 의식이 돌아오기 시작할 때부터 귓가에 들려오고 있는 낯설고 거친 숨소리와 온몸을 짖 누르는 육중한 무게감도 이해할 수 없었고 무엇보다도 자신의 보지를 무언가 뜨겁고 묵직한 것이 줄기차게 들락거리는 감각이 그로 인해 전신으로 퍼져 가는 쾌감이 의식이 돌아오기 이전부터 전해져 오고 있었던 탓이다.
아직 완전히 의식이 깨지 않은 탓인지 몽롱한 그녀의 머리속은 지금 자신의 육체에 벌어지는 현상을 바로 이해하지 못하고 멍한 상태였다.
무의식에서 의식으로 돌아오는 시간은 수초지간이었지만 온통 혼란스럽던 머리속이 서서히 정리되어갔다.
그러나 그녀의 의식이 완전히 돌아왔을 때는 이미 낯선 쾌감이 그녀의 머리속을 반쯤 차지하고 있었다.
나머지 반은 술기운의 몽롱함과 두통이었지만 그것 마져도 보지에서 밀려오는 쾌감에 서서히 무뎌지고 있었다.
흐릿하게 떠지는 눈에는 낯선 천장이 들어왔고 누군가의 몸이 그녀의 몸을 누르고 있었다.

"후욱 후욱..."
거친 사내의 숨소리가 들리고 지혜의 몸은 흔들리고 있었다.
힘없이 벌어진 그녀의 다리 사이, 오직 남편에게만 허락되던 보지는 뜨겁고 묵직한 것으로 계속 유린되고 있었다. 머리속을 반 이상 지배하고 있는 쾌감의 원천이었다.

"아흑..안돼......누구얏......."
화들짝 놀라는 것도 일순간이었고 아래쪽에서 지속적으로 밀려드는 믿을 수 없는 쾌감에 그녀의 입에서 터져 나온 것은 반쯤은 쾌감에 젖은 신음소리였다.

".....팀장님......허억...허억..."
밑에서 연신 묵직하고 뜨거운 자지로 그녀의 보지를 유린하면서 몸을 짖 누르고 거친 숨을 토하는 사내의 얼굴이 들어왔다.
"아흑...이대리......미쳤어?... 아흑.....그만..."
사내의 얼굴을 확인한 지혜의 눈이 찢어질 듯 커졌다.
그제서야 그녀의 머리속엔 현 상황이 주마등처럼 흘러가는 기억 속에 정리되었다.
오늘 신입사원들의 환영회식이 있었음이 기억나고 그 이후의 일들이 주르륵 스쳤다.
몇 주간 계속된 강행군속에 신입이 들어왔지만 환영도 못하고 지내다가 겨우 프로젝트를 마치고 쫑파티 겸 환영회식을 했다.
주거니 받거니 술잔들이 돌고 성공적인 프로젝트의 종료에 그녀 역시 평소와 달리 풀어져서 주량 이상을 마셔버렸다.
집에 간다고 빼는 놈들을 붙잡아 앉히고 술을 먹이던 기억이 났다.
1차 고깃집에 2차 호프를 지나 3차 노래방을 거쳐 4차까지 함께 했고.... 그 후...
아마도 만취한 그녀를 집에 데려다 주라고 이민호 대리에게 넘긴 모양이었다.
평소에 깐깐하기로 소문난 유지혜 인지라 다들 그녀를 기피해서 아마도 덩치는 크지만 순한 황소 같은 민호에게 떠넘긴 모양이었다.
그런데 그 순하디 순한 민호가 겁도 없이 팀장인 그녀 위에 올라타 있는 것이다.

"아흑...민호.........어서...아흐윽...아욱...당장 빼지...아흐윽..."
아직 술기운이 남아서인지 온몸에 힘이 하나도 없어 겨우 겨우 민호의 가슴을 밀어내려 바둥거리며 소리를 질렀지만 지혜의 입에서 튀어나오는 건 반 이상이 쾌락의 신음이었다.
정신을 차리기도 전에 이미 그녀의 육체는 민호가 주는 쾌감에 길들어가고 있었던 것이다.
올해 나이 38, 지방 대학의 교수로 가 있는 남편과 결혼 10년차이지만 아직 아이가 없는 유지혜...
그런 그녀보다 10살이나 어린 앳된 얼굴이지만 180이 넘는 키에 듬직한 체구를 지닌 넘이 위에 올라타 있으니 그 육중함이 그녀를 압도하고 있었고 이 놈의 자지가 얼마나 실한지 묵직하고 뜨거운 것이 기운차게 들락거리니 치밀어 오르는 쾌감 때문에 말이 이어지질 않았다.

"아흐흐흑"
갑자기 뒤로 확 빼다가 콱 찍어 누르며 거칠게 밀고 들어오자 찌릿한 쾌감이 밑에서 확 치솟는 바람에 그만 그를 밀어내던 팔이 민호의 등을 껴안고 말았다.
그를 밀어낸다고 바둥거렸었지만 아래쪽에선 반대로 다리가 그의 다리를 감고 있었다.
허리가 확 꺽이는듯한 아찔한 쾌감이 치밀어 머리를 도리질 치는데 후욱 하는 뜨거운 숨결과 함께 민호의 입술이 그녀의 입을 덮쳤다.
갑작스럽게 강하게 찔러 들어오는 묵직한 자지에 자신도 모르게 비명을 터트리며 입을 벌렸는데 그의 두툼한 혀가 사정없이 밀려들었고 지혜는 그만 정신없이 그 혀를 빨고 말았다.
38살 나이에 남편 있는 유부녀인 그녀가 열 살이나 차이나는 부하 직원에게 범해지고 있으면서 쾌감에 이성을 잃고 있었다.
길고 가는 손가락이 세워지며 손톱으로 민호의 등을 찌르고 할튀어 보지만 강철 같은 근육이 도로 튕겨냈다.

"아욱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13,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