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나와 함께한 여인들 1

고독사냥꾼 0
...
전화주세요 폰섹해요   060-500-4870

나의 입이 다달았다. 방금 샤워한 그녀의 음밀한 곳은 너무나 향기로왔다. 하지만 아직까지 그녀는 촉촉함이 부족한 상태였다. 난 원초적본능으로 그녀의 음밀한 곳을 한 없이 빨기 시작했다.  조금씩 그녀의 신음소리를 내게 시작했다. 신음하는 그녀는 서서히 촉촉해 오기 시작했다. 나에 그곳에도 이미 피가 쏠리고 있었다. 그리고 배꼽을 지나 유방을 서서히 애무를 하기 시작했다.  맛있고 달콤한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을 빠는 것보다 더더욱 부드러웠다. 그리고 난 목줄기을 힘차게 여러번 빨았고, 그리고 그녀에 귓볼을 가볍게 몇 차례 깨물기 시작했다. 한 번은 따뜻한 입김을 하했고, 한 번은 시원한 입김으로 후하면 불기 시작했다. 

이미 그녀는 이성을 잃어버리채 내가 하는데로 몸을 맡기고 있었다.  수차례에 귀에 애무한 난 그녀의 입술을 탐닉하기 시작했다.  진짜 사창가에서의 관계를 제외한 첫키스였다. 그녀의 입술은 작지도 크지나 않은 도툼한 입술이었다. 난 혀끝을 그녀의 입속으로 가져갔다. 그녀도 기다렸다는 듯이 내 입속으로 그녀의 혀끝이 들어오고 있었다. 격렬한 키스를 나누던 그녀가 자기야라고 부르면서 내가 해줄께라고 했다. 난 그녀가 시키는 데로 침대에 누웠다.  그녀도 내가 한 것처럼 발끝에서 서서히 윗쪽으로 애무를 해오기 시작했다. 드디어 나의 민감한 그곳에 그녀의 혀끝이 다달았다.

난 보통 남자들것보다 좀 작은 편이어서 항상 컴플렉스를 느끼곤 했었다. 하지만 그녀는 귀엽다면서 한 없이 맛있게 정성스럽게 나의 그곳을 자극해 주었다. 그녀의 자극적인 혓놀림에 나의 그곳에 피가 너무나 쏠려 분출 할려고 하는 것이었다.

그 순간 그녀는 나의 그곳에 입을 띠면서 서서히 혀끝은 가슴을 타고 올라오고 있었다. 수차례 강렬한 키스를 다시한 난 그녀를 다시 침대에 둡히고 내가 그녀의 몸으로 올라갔다.

하지만 서로의 감정은 이미 젖어있었으나, 이게 웬일인가. 성관계라야 기껏해야 사창가에서 몇 번이 다였기에 난 그녀의 구멍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그것을 안 그녀가 자기 손으로 나의 그곳을 움켜잡으면서 서서히 그녀의 음밀한 그곳으로 유도를 해주었다.

이미 그녀의 그곳은 물이 넘치고 있었다. 나의 아담한 사이즈, 그리고 그녀의 윤활유가 흔근한 그곳엔 너무나 자연스럽게 고향을 찾아가고 있었다.  난  따뜻함이 전해오는 자지를 그녀에게 보답을 하듯 피스톤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해보진 않았지만 줏어들은 얘기의 좌삼삼 우삼삼을 하면서 그녀와 호흡을 하는 순간 아악하는 소리에 난 순간 그녀의 깊숙한 곳으로 나의 분신물을 분출하게 되었다.

그 순간 그녀와 난 꽉 껴안으면서 서로에게 사랑해라고 말을 하고 있었다. 10분의 시간이 흘렀다.  돈을 내고 몇 차례 했던 성관계를 제외하고 첨으로 여자와 한 섹스였기에 너무나 기분이 좋았고, 진정한 순정을 바쳤다고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난 그녀의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사창가의 여자들을 뺴고 당신이 나의 첫 여인이라고 말을 했다. 그러니 그녀는 날 꽉 껴안아주면서 볼과 입에 가볍게 키스를 해주었다. 그리고 우리는 다시 격렬하게 서로의 몸을 드듬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몇 일 후 그녀가 출근을 했다. 그녀는 해맑게 다른 사람들에 안 들키게 나에게 웃음을 던져주었다. 그 후 우린 어느 연인들 못지않는 깊은 사랑을 나눴었고,  다른 직원이 없을 땐 대담하게 사무실에서도 그녀의 혀끝은 나의 그곳을 애무해주곤 했었다.

그녀는 나에게 가끔씩 용돈을 주었고,  속옷에 와이셔츠에 그리고 양복도 한 벌 사주었다. 이런 관계는 6개월 정도 계속 지속되었으며, 그때 쓴 여관비 정도면 삭월세방을 얻었을 것 같다.

그러나 꼬리가 길면 잡힌다고 했던가. 어느 날  우리 영업소 모 팀장, 즉 그녀의 시누가 날 불렀다.

약속장소에 가니 또 다른 시누와 들이 있었다. 나와 그녀에 관계에 대해서 묻고 있었다. 하지만 난 하늘이 두쪽 나도 그런 일이 없었고, 전화한 건 업무상 그렇게 했다고 딱 잡아 때는 수밖에 없었다.

그 다음날 그녀의 신랑에게서도 만나자는 연락이 왔다.

어쩔 수 없이 그녀의 신랑을 만나로 갔고 어제처럼 딱 잡아 땠다. 십년감수하는지 알았다.

자초지종은 이러했다.  그녀가 술을 마시고 새벽에 들어왔는데, 넘어 져셔 얼굴에 상처 그리고 다리에 끌키고 이랬다.

요즘 들어 외출이 잦은 그녀의 신랑이 수상하게 여겨 집 전화 통화기록을 때어 보니 온통 내 휴대폰번호가 나와 있었다는 것이었다.  물론 통화기록에 나온 전화번호. 내가 전화 안했다곤 할 수가 없지 않는가. 그래서 업무상 일 땜에 전화했다고 딱 잡아 때고 그담부터는 그녀에게 전화를 하지 않겠고 물론 그녀와 만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일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그때 늦게까지 술 마신 사람은 물론 내가 아니다.

이미 그녀는 다른 사람과 또 가까이 지내고 있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나 그녀를 그땐 진심으로 사랑했었다.  나 땜에 아니지만 그 후에 1년이 지나 이혼을 했다는 소리를 들었다. 안타깝다. 어떻하겠는가. 근데 아직도 해맑은 그녀의 얼굴이 그립다. 보고 싶다. 항상 건강하길 바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