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중년의 사랑 4

고독사냥꾼 0
전화주세요 폰섹해요   060-500-4870

< ........한잔 했어.....애 들은 >

< 둘다 조금 늦대......식사 해야지.......>

< 생각없어.....>

나는 욕실로 들어가 샤워를 하고 와 그냥 거실바닥에 팬티만 입고 누웠다.
아내가 저녁 준비를 끝냈는지 내옆에 와서 눕는다. 손이 팬티안으로 들어온다. 다시 일어나 앉더니 팬티를 내리고 좇을 꺼집어낸다.
아내가 좇을 주물러대자 다시 꺼덕거리며 발기를 한다. 나는 마누라 손을 잡으며

< 얘들 올때 됐는데.......참아.....어제도 했잖아........>

< 얘들.....늦는다고 했어.....9시쯤 되어서 올거야.......한번해........> 하면서 팬티를 벗겨낸다.

< 당신 물건은 언제 봐도 멋져.......크기도 하고.....단단하고.....힘도세고......> 하면서 입으로 좇을가져가 핥기 시작한다.

< 당신 보지도 예뻐.......헬스하고 수영도 하고 그러니 처녀 보지 같이 쫀득 쫀득해...........피곤 한데 내일하자.>

< 그럼 당신은 가만히 누워있어 .....내가 올라가서 얼른하고 내려 올게.......>

하더니 일어서서 바지와 팬티를 한꺼번에 내리고
내 위로 올라와 쭈그리고 앉더니 좇을 잡고 아내의 보지 구멍에 집어넣는다.

< .......>
아내는 외마디 신음을 흘리더니 엉덩이를 세차게 흔들어 댄다. 나는 밑에 가만히 누워 아내의 그런 모습을 보니 웃음이 나왔다.

< 하하 당신 혼자서 잘 하는데.......>

< 아이.....웃지 말고 보지 좀 만져줘..........>
나는 한손으로는 아내의 유방을 만지고 한손은 음핵을 작극했다.

< ..............,,,....조아.....> " 북쩍....북쩍.....쩍쩍....."

< .........당신이.....좀 해 줘...........>
아내는 내려오더니 가랑이를 벌리고 옆에 눕는다. 보지 구멍이 뻥 뚫여있다.

< 여보.....어서 박아........>
아내는 나를 쳐다 보며 조른다. 나는 아내 위로 올라가 보지에다 좇을 박았다.

" ......"
소리와 함께 소리와 함께 나의 좇은 아내의 보지 속으로 들어가 버렸다. 나는 다시 박아대기 시작했다.

찔퍼덕..찔퍽............ 칠퍽..칠퍽...칠퍽... "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칠벅..칠벅... 팍팍팍.......”

퍼벅.....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퍼벅......”

< .................아아아...............> <아아~~~~아아........................너무........................>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