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중년의 사랑 7

고독사냥꾼 0
...
밤이 외로울때는   060-901-3434

< 보지가 좋아......항문이.....좋아......>

< 아이...몰라........ .......................간질 간질해......> 그녀는 절정이 오는 모양이다.

<...여보....조금 더 쑤셔 .......................헉헉.......> " .....,,,... 질꺽...질꺽....."

< .....수정아 ....나도 싼다.............>

나도 그만 참지 못하고 그녀의 항문에 그대로 사정을 하였다. 그녀의 항문에서 좇물이 꾸역꾸역
밀려 나온다. 우리는 그상태로 한참있었다.

< ......후아....헉헉헉......> 그녀는 아직 숨을 몰아쉰다. 나는 그녀의 항문에서 좇을뺐다.

< .............> 소리가 나며

나의 좇은 그녀의 항문에서 빠져나왔다. 그녀의 항문이 크게 벌어져 있다.
그제서야 그녀는 수건으로 나의 몸과 항문을 닦으며 자리에 앉는다.

< 아야.............아퍼.....>

그녀는 거실바닥에 엎드린다. 나는 그녀의 항문 주위를 마사지 해주며 엉덩이를 만져 주었다.

< 아직 아퍼........>

< 이제 좀 괜찮아.........> 하며 돌아눕는다. 그녀의 보지가 정면으로 보인다.

나는 그녀의 보지를 " 찰싹......" 때리며

< 부끄럽지 않아.......>

< 아이..몰라.....부끄럽긴.....우린 이재 한 몸인데........>

< 근데........항문으로 하는것 말만 들었지 정말 처음이야.......정말 짜릿했어....>

< 보지가 좋아......항문이 좋아......> 하며 묻자

< ...조아.......근데..지애엄마 하고도 항문섹스 해......>

< 가끔 하는 편이야........지애엄마는 항문은 별로 즐기지 않아........>

< 자기...우리...자주 만나 즐기자.....사실 예전부터 자기랑 이렇게 해보고싶었어........>

< 그럼.....내가 원하면.....언제..어디서든지.....보지 줄거야........>

< ...이제....내 보지는 당신 보지야.....마음대로 해.......>

하며 그녀는 주방으로 가더니 딸그락 소리를 내며 무언가 하더니 나를 부른다.

< 자기....이리와......이거 먹어.....곰국이야.....고기도 많이 넣었어.......어제 자기 가고 끓였어....자기 줄려고......>

우리둘이는 발가벗고 앉아서 곰국을 먹었다. 벌써 시간이 두시간이 지났다. 7시가 다 되어간다.

< 이제 가야겠다......> 하며 일어서니

< 언제 올 거야.......>

< 봐서 사람들 눈에 안 띄게 해야지......내일 남편 오잖아......>

< 밖에서 만나면 되지......>

<알았어.......>

나는 뒷문으로 나와 골목길을 돌아서는데 그만 준오엄마를 만나게 되었다.

< 어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