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禁忌寢室 4

고독사냥꾼 0
...
아저씨 싸게 해줄께요   060-500-4839

" 안돼요, 아직 이렇게 밝은데... , , 제발, 그거... 아아, 그만...이제, 안돼... "

약간 사투리가 섞인 분명치 않은 목소리와 함께, 무엇인지 스치는 소리가 들렸다. 그것은 몸이 얽히는 소리와 옷 스치는 소리가 뒤섞인, 생생한 분위기를 똑똑하게 전해 주는 소리였다. 유우스케의 머리로 확하고 피가 올라오며, 미세한 떨림이 전신을 덮쳐 왔다. 아직 섹스 경험이 없기는 하나, 그 소리가 어떤 때에 나오게 되는지를 유우스케는 순간적으로 깨달았다. 자기도 모르게 옆에 있는 에미꼬의 옆얼굴을 바라보았다.
에미꼬도 유우스케에게 시선을 향해 왔다.
그 눈은 젖어 있는 듯이 반짝반짝 번뜩였다.
전신이 잘게 떨리고 있는 유우스케에 눈치를 챈 듯이 보이는 게, 에미꼬는 쑥하고 몸을 기대더니, 양팔로 꽉 상반신을 껴안아 주었다.

" 이런, 가엾어라. 이렇게 떨고 있다니, , 동생의 일이 생각나네, 이런 유우짱을 보니까. " 유우스케의 귀에 대고, 에미꼬가 숨죽인 소리로 속삭여 주었다.

" 확실히 동생이 유우짱 정도의 나이였었어. 내가, 이런 식으로 안아 주었더니, 열이 있는 것처럼 벌벌 떨면서... "

돌연히 들려 온 옆방으로부터의 요염한 목소리나, 옆에 있는 여대생의 뜻밖의 행동에 격심한 쇼크를 받아서, 머리 속이 새하얗게 돼 버린 유우스케는, 망연하게 에미꼬가 하는 대로 맞기고 있었다.

" 아앙, 브라자를 벗기면 싫어잉. 부끄러워요... 커튼이 열려 있는데, 밖에서 들여다보일지 모르고... "

" 그러면, 닫아 주지. " 그런 키요와 남자와의 수작이 있고 나서, 곧 커튼이 끌리는 소리가 들려 왔다.

" 이봐, 이러면 됐지. 밑에도 벗겨 줄 거야. 밝은 대낮부터 빨개 벗고, 껴안는 것도 좋은 일이잖아. "

커튼을 닫아서 안심했는지, 남자의 소리가 어느 정도 커져 있었다. 옆방에 이렇게 또렷이 들리리라고는, 전혀 생각도 못하고 있는 모양이었다.

" 싫어잉, 그렇게 세게 당기면, 셔츠가 찢어지고 말아요....살살해요. "

키요의 목소리도 아까보다 또렷하게 들려 왔다. 그것과 함께, 몸의 움직임마저, 손에 잡힐 듯이 전해져 왔다.

" 이봐, 이렇게 젖어 있잖아. " 키요의 신음소리에 섞여서, 조롱하는 듯한 남자의 소리가 들려 왔다.

" 자자, 보지가 질척질척하잖아. 이렇게 질질 새고 있으면서도, 어째서 처음엔 싫다는 시늉을 한 거지? "

" 그래도, 밝으면 부끄러운 걸.... "

" 좋아, 그러면 좀 더 부끄러운 모양으로 만들어 줄 거야. , 좀 더 다리를 크게 벌려. 보지 핥아 줄게. "

" 아앙, 용서해요... 아앙, , , 아아... 싫어요. 부끄러워요... 그런... 아아, 부끄러워... "

점점 노골적인 단어와 까놓고 얘기하는 소리가 귀를 때렸다. 유우스케는 전신을 계속 떨고 있었지만, 흥분은 어찌된 영문인지, 거꾸로 억제되어, 페니스가 조그맣게 움츠러들어 버렸다.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극도의 자극으로, 쇼크가 너무 커서 신경이 마비돼 버렸는지도 몰랐다. 옆방의 둘은 완전히 자기들만의 세계에 빠져 들어가 있는 모양으로, 어느 틈엔 가 좀더 거친 행위의 소리가 울려 퍼졌다.

" , , 좋아, 좋고 말고.... 오오, 조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