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禁忌寢室 8

고독사냥꾼 0
싸고싶은 도와주세요   060-500-4870

" , 외출하는 거예요? "

" 그래, 냉장고에 아무 것도 없어서, 점심을 밖에서 먹고, 시장도 보려고 그래. 나가는 김에 회중전등도 돌려주려고 가려던 참이었어. '

" 아까의 전화 때문에 나가는 게 아니었어요? "

" 아아, 그거... 좋아하는 그룹의 콘서트가 아니어서, 청하는 걸 거절했어. 나 록은 별로 좋아하지 않걸랑. "

에미꼬가 전화의 권유를 거절할지도 모른다는 짐작은 맞아떨어졌지만, 방에 들어갈 구실이 없어져서, 유우스케는 낙담하고 말았다.

" 유우짱의 어머니,외출 중이시지? 점심은 어떻게 했지? 아직 전이면, 함께 먹으러 갈까? "

" , 아직 전이기는 한데... "

" 그럼, 그렇게 하자. 내가 아까의 답례로 한 턱 낼게. "

슈퍼에서 장을 보고 난 뒤에 들어 간 레스토랑에서, 아까 그라탕을 먹은 지 얼마 안 된 걸 눈치채지 않게 하려고, 유우스케는 자못 맛있는 듯이 스파게티를 먹어 보였다. 그러면서도 신경이 쓰이는 건 어쩔 도리가 없었다.
주황색의 블라우스는 깃이 약간 큰 것인데, 풀을 잘 먹인 와이셔츠 같은 재봉으로, 가슴 부위에 주머니가 2개가 붙어 있어서, 노브라일지라도, 유두는 전혀 안보였다.
그러나 정면으로 마주보면, 아까 느꼈던 포동포동한 유방이나, 그 끝이 굳어 있는 유두의 감촉이 뚜렷이 떠올라져서, 유우스케는 바로 지금이라도 에미꼬의 가슴에 얼굴을 파묻고 싶은 충동을 느끼고 말았다.
레스토랑을 나와 돌아오는 길에, 에미꼬가 뭔가 좋은 CD가 없을까 하고, CD 가게 앞에서 발을 멈추었다.

" CD라면, 우리 집에 잔뜩 있어요. 어떤 걸 좋아해요? "

잘하면 에미꼬를 자기의 방에 끌어들일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유우스케는 가슴을 두근거리면서 말해 보았다.

" 그런가. 어떤 게 있는데? "

" , 아빠가 일 관계로 사용하는 것이라, 클래식, , 보컬, 여러 가지 장르의 것이 수백 장 있어요. "

흥미가 동한 듯, 에미꼬가 기쁜 듯한 표정을 지으면서, 유우스케 집에 들르기를 승낙해 주었다.
그 순간 울렁거리는 가슴의 고동을 느끼고, 유우스케는 에미꼬보다 약간 쳐져서 걸으며, 오프 화이트의 가느다란 가죽띠로 짠 샌들을 신은 맨발, 미니 타이트 스커트에서 쭉 뻗어 내린 새하얀 다리, 씰룩씰룩 움직거리는 힙에 힐끔힐끔 눈길을 주고 있었다. 170센티미터의 유우스케와 나란히 서도 5센티미터 작을 뿐인 에미꼬는 버스트나 힙이 아름답게 부풀어 있었다.
아직 천진 난만 기가 남아있는 표정과 보기 좋게 발달한 지체가 기묘한 대비를 보여 주고 있어서, 불가사의한 매력을 자아내고 있었다. 그 바람에 지나치는 남자들이 반드시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시선을 향해 왔다. 특히 중년의 아저씨들이 에미꼬의 얼굴과 몸을 핥듯이 번갈아 바라보았다. 블라우스나 스커트를 갈아입고 있으니, 속옷도 그 옅은 핑크색의 팬티와는 틀리는, 딴 색깔의 걸로 갈아입은 게 틀림없었다.
그리 생각이 들자, 아까의 큐롯 스커트 자락에서 엿보인 새하얀 힙이나 붙어 있었던 작은 팬티가, 유우스케의 망막에 뚜렷이 떠오르고 있었다.
이미 그것만으로 진 바지의 중심이 솟아오르려고 해서, 유우스케는 발걸음을 서둘렀다. 이윽고 집에 돌아와서 에미꼬를 우선 부친의 방으로 안내했다. 에미꼬는 그 커다란 책꽂이 같은 선반에 촘촘하게 꽂혀 있는 CD를 보고 깜짝 놀라는 눈치였다.
옛날의 미국의 여성 보컬리스트를 좋아한다는 에미꼬를 위해서 몇 장인가를 골라서, 자기의
방에 있는 오디오 셋에서 시청하지 않겠냐고 권해 보았다. 에미꼬는 거절하기는커녕, 대단히 기쁜 듯한 표정을 짓고, 고개를 끄덕여 보였다. 뜻밖에도 자신의 방으로 에미꼬를 꾀어 들이게 된 것에, 가슴을 두근거리며, 유우스케는 최신의 오디오 셋에 CD 한 장을 세트했다.
유우스케의 침대 가장자리에 앉은 에미꼬는 애수를 띈 노래 소리에 넋을 잃은 얼굴로 도취
해서 듣고 있었다. 삽입되어 있는 카드의 소개문에 의하면, 그것은 130년대에 한때를 풍미했던 여성 가수가 부른 것으로, 흑인영가를 편곡한 블루스라고 한다. 에미꼬는 그 노래에 완전히 마음을 빼앗기고 있는 모습이었다. 울렁거리는 기분으로 아까의 계속을 기대하고 있던 유우스케는, 진지한 얼굴에 웬일인지 모르게 기가 죽는 감을 느끼고 말았다.
그러나 에미꼬의 옆에 앉자, 생각 끝에 말을 꺼내 보았다.

" 저기.... 아까 이야기인데.... "

" ? 무엇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