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禁忌寢室 9

고독사냥꾼 0
보X가 외로워요 도와주세요   060-909-7711

" ... 아버지와 목욕할 때의.... "

" 아아, 그거, 아무 것도 아니야. 그건 그저 그렇다는 이야기야. " 에미꼬가 쌀쌀맞게 대답했다.

" 그래도, 아버지의 그게... "

" 어라, 유우짱도 역시, 아까, 그렇게 커져 있었잖아, 남자는 누구라도 금방 그리 되잖아. "

역시 냉담한 말투로 말하면서도, 에미꼬는 허리를 움직여 침대에 나란히 앉아 있는 유우스케의 허리에 힙을 눌러 왔다. 말의 냉담함과 행위의 대담함과의 너무나 큰 차이에, 유우스케는 머리가 혼란에 빠져 버렸다. 그러나 에미꼬의 희미한 체온, 포동포동한 힙의 감촉, 게다가 그녀 특유의 달콤시큼한 냄새가 견딜 수 없는 흥분을 불러 일으켜서, 몸 쪽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었다.

" 이것 봐, 유우짱이야말로, 또 커지려고 하고 있잖아. " 말하면서, 손을 뻗어서, 에미꼬가 유우스케의 고간을 살짝 문질렀다. 커지려는 찰라 에 있던 페니스가, 단지 그 정도의 일로 움찔움찔 고개를 쳐들어왔다.

" 그렇게 커지기 만하고 있으니, 도대체 어찌할 생각이지? 아까처럼 화장실에 뛰어 들어가 스스로 문지를 생각? "

에미꼬가 더욱 더 힙으로 압박해서. 빨리도 빳빳하게 굳어진 유우스케의 육봉을 재차 한 손으로 살짝 문대 주었다. 당황한 가운데 유우스케는 참을 수 없게 되어, 에미꼬의 힙의 바로 뒤까지, 멈칫멈칫 오른 손을 움직여 갔다.

" 안돼, 이상한 짓 하면. 내 엉덩이를 만지려고 하는 거지? " 그 말에 유우스케는 움찔하며 손을 거두어들이고 말았다.

" 엉덩이뿐만이 아니고, 내 젖이나 넓적다리도 만지려고 하는 거지. " 그런 말투에 정말로 화가 났나 하고 유우스케는 당황해지고 말았다.
그러나 에미꼬는 자신의 엉덩이를 떼 내기는커녕, 거꾸로 강하게 밀어붙이어 와서, 한 손으로 유우스케의 대퇴 안쪽을 쓰다듬기 시작하는 것이 아닌가.

" 동생은 내 스커트 속을 엿보기만 하고, 결코 만지거나 하지 않았어. 넓적다리나 쇼츠의 중심을 노려보면서, 스스로 자지를 문대고, 그것으로 만족했다고. "

그렇다고 하는 것은, 유우스케에게도 그렇게 하라는 것일까?

" 유우짱도, 여자의 스커트 속을 엿보는 거 아주 좋아하지?
내퇴나 쇼츠가 보여도, 곧바로 자지가 서고 있지? 그래서 욕실 같은 데서 문지르고 있잖아. 분명하게 알고 있다니까. "

노골적인 표현을 입에 담으면서도, 여느 때의 귀염성 있는 얼굴과는 달리, 에미꼬는 새치름한 표정을 띄고 있었다.
그것이 어머니 마사꼬의 얼굴을 생각나게 해서, 유우스케는 움찔하고 말았다. 엄마도 내가 젖이나 스커트 속을 엿보려고 한 것을 눈치채고 있을 까?
그리고, 내가 침대나 욕실에서 오나니하고 있는 걸, 확실히 알고 있을까....
그렇게 생각하자, 매우 부끄러워져서, 몸이 떨리려고 했다.
동시에, 모친이 그런 것을 알고, 고의로 가슴이나 대퇴를 어른거리게 한 건지도 모른다고 하는, 지금까지는 생각지도 못했던 생각이 떠올라서, 등줄기가 오싹오싹하는 흥분이 끓어 올라왔다.

" 아까도 어머니의 다리나 대퇴를, 슬며시 훔쳐봤잖아. 그 뒤에 어떻게 힐 생각이었지? 어때? 그 계속을 해보고 싶지 않아? " 그렇게 말하면서, 에미꼬가 다리를 약간 벌려 보였다.

" 유우짱, 엄마를 좋아하는 거지? 그렇다면, 나를 엄마라고 생각하고, 나의 스커트 속을 엿 보아 본다면? 아니면 진짜 엄마가 아니면 안돼는 건가? "

생각지도 못한 말에 완전히 머리가 혼란해진 유우스케는 인형극의 꼭두각시처럼 뻑뻑하게 꺾어진 동작으로 에미꼬의 앞에 섰다.

" 흐흐흐, 그럴 마음이 된 모양이군. 그래서, 처음에는 젖을 엿보고 싶어? 유우짱이 옆에 있는 것 같은 것은 잊어 버리고, 좋아하는 차림으로 CD를 듣고 있을 테니, 나를 엄마라고 생각하고, 보고 싶은 곳을 본다든지, 좋아하는 대로 해보지? "

그리 말하고 에미꼬는 양손을 무릎 위에서 깍지를 끼고, 고개를 약간 앞으로 숙인 채, 어디까지나, C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