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禁忌寢室 13

고독사냥꾼 0
발정난 그녀의 신음   060-500-4839

" 그래서,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얼른 자신의 생각을 좇는 게 좋을 꺼야. 설사 그것이 자신의 부친이나 모친이라고 하더라도. 나의 경우에는 몸이 미숙해서 도리가 없었지만, 유우짱의 경우는 이미 완전히 성장한 것처럼 보이잖아. "

그렇게 말하면서, 에미꼬가 쑥 손을 뻗어서, 유우스케의 고간을 살짝 쓰다듬었다. 얌전하게 있던 페니스가 다시금 고개를 쳐들었다. 또 놀리는 것인가 하고, 유우스케는 의심했지만, 이번에는 에미꼬가 거기에 손을 댄 채로, 그 크게 된 물건을 진 바지 위로 문지르고 있었다.

" 유우짱, 어때? 엄마하고 해보고 싶은 거지? 이걸 엄마의 거기에 넣어 보고 싶은 거지?
그렇다면 이것이 충분히 그 역할을 할지, 어떨지, 나에게 보여 줄래? "

암시를 하는 듯한 에미꼬의 말에, 어머니의 상아색의 대퇴가 불현듯이 망막에 떠올라서, 유우스케는 신음소리를 낼 뻔했다. 그런 유우스케의 얼굴을 지그시 응시하면서, 에미꼬는 진 바지의 단추를 끄르고, 지퍼를 내리더니, 트렁크 팬티와 함께 바지를 끌어내리고 있었다. 완전히 경직된 육통(肉筒), 껄떡거리며 자태를 나타냈다. 에미꼬는 일단 거기에서 손을 떼고,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더니, 유우스케의 정면에 무릎을 꿇었다. 그것은 아까의 유우짱과 흡사한 모습이었다.

" 아까는 유우짱이, 내 다리 사이를 엿보았으니, 이번에는 내가 볼 차례야. "

에미꼬는 양손으로 페니스의 밑동을 감싸 쥐고, 지그시 응시했다. 그러면서 에미꼬는 이번에는 엉덩이를 밑으로 깔고, 웅크린 자세를 취했다. 그 바람에 미니 타이트 스커트의 자락이 대퇴의 끝까지 크게 말려 올라가 버렸다. 약간 벌어진 두 무릎 사이로, 탱탱하고, 새하얀 내퇴와 그 속에 붙어 있는 크림색의 팬티가 유우스케의 눈에 또렷이 비쳤다.

" 이런, 예쁘군. 이렇게 반짝반짝, 반들거리며, 아침 이슬 같은 물방울이 나오고 있잖아. 게다가, 매우 커다랗고. 내 아빠 꺼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훌륭한 걸, 유우짱의 이 물건. 이런 정도라면, 유우짱의 엄마도 만족할 거야, 틀림없이. "

감심한 듯이 말하고, 에미꼬는 성이 날대로 나 있는 육경을 받쳐들고, 끄트머리에 혀를 내뻗었다. 예쁜 핑크색의 혀끝으로, 육봉의 끝에서 새어나오는 이슬을 살짝 핥아먹었다. 이어서 둥근 머리 부분에 널름널름 혀끝으로 핥아 갔다. 이것만으로 간질간질한 느낌이 체내 깊은 곳에서 끓어 올라와서, 유우스케는 자기도 모르게, 몸을 크게 떨고 말았다.

" 이런, 귀엽기도 해라. 요 정도로 오려고 하네. 그러나 안돼요, 참지 않으면. 이러면, 아무리해도 엄마를 만족시킬 수 없어. "

뺨에 거치적거리는 새까만 머리카락을 한 손으로 쓸어 올리면서, 에미꼬는 눈을 치뜨고, 유우스케의 얼굴을 지그시 응시하고 있었다. 그리고는 곧 예쁜 입을 한껏 벌리고, 뻣뻣한 페니스의 끝을 덥석 입술로 덮어 버렸다. 그런 상태로 잘근잘근, 둥그스름한 끝을 입술로 조이면서, 혀끝으로 감아 핥기도 했다.

" , 아아! .... , .... "

그 난생 처음의 멋진 감촉에, 유우스케는 자신도 모르게 우는 듯한 신음소리를 내고 말았다. 동시에 몸의 중심부에서 무시무시한 기세로 뜨거운 것이 뿜어 올라오려고 해서, 허둥대며 허리를 끌어당기며, 뽑아 내려고 했다. 그러나 에미꼬가 입을 떼기는커녕, 한 손으로 자지의 밑동을 꽉 움켜쥐고, 더욱 더 깊게 육봉의 끄트머리를 삼키고, 머리를 아래위로 커다랗게 움직였다. 이제 아무리해도 견딜 수 없게 된 유우스케는, 크게 전신을 떨면서, 에미꼬의 입속으로, 몸의 저 속 깊은 곳에서 분출하는, 걸쭉 걸쭉한 정수를, 마음껏 토출해 버렸다. 그런 일을 여자가 해 준다고 하는 것을 지식으로는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체험해 보니, 대단히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이 문지를 때와는 전혀 다른, 그 쾌감이 너무나 멋진 바람에, 유우스케는 한없이 전신을 크게 떨고 있었다.
이윽고 쾌감의 커다란 파도가 지나가 버리자, 이번에는 너무나 부끄러워서 어찌할 도리가 없게 되었다. 옴츠러든 페니스를 상냥하게 입에 문 채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