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뜨거운 여자 2

고독사냥꾼 0
...
보X가 외로워요 도와주세요   060-909-7711

충분히 젖어 있는 그녀만의 은밀한 곳에 살짝 페니스끝을 접촉 하는가 싶었는데 후끈 달아 오른 그녀가 나의 허리를 잡아 당기는 바람에 쑤-욱 그녀의 깊히 삽입이 시작 되었다..

질퍽한 느낌 .. 어둡지만 어둡지 않고 뜨겁지만 데일수 없고 매끄러우면서 촉촉한 느낌 ...무어라고 표현할수 없는 그런 느낌이었다..처음이었다 ..이런 느낌 처음 이었다..지금도 그때 생각하면 온몸이 달아 오를 정도니까...

몇모금의 소주 탓인지 그녀도 나두 오랜시간을 즐길수 있었다 ..

깊고 짤게 혹은 문전에서만 살짝 살짝 그녀의 애를 태우면 여지없이 그녀의 신음과 이어지는 허리 잡아 당기기못이기는 척 다시 깊수ㅡㄱ히 삽입하기를 몇번 다시 그녀의 속에서 원반 돌리듯이 이리저리 헤집어다니기를 수없이 반복하고다시 입으로 그녀의 크리토스를 점령하고 다시 삽입하고 그러기를 수십번 드디어 그녀의 입에서커다란 교성이 터져 나온다 ..내궁둥이를 몇번인가 철썩철썩 때리기두 하고 이빨루 살며시 목덜미를 잡아 뜨기도 하고 더욱 세차게 끌어 않으며 소리소리 지른다 ..아름답다 .나는 그순간 그소리가 왜 그렇해 아름답게 들렸는지 모르겠다.

그교성이 후에 내가 그녀를 버리지 못하는 커다란 이유가 될줄은 상상조차 못하였지만..

암튼 그녀의 절정은 그야말로 섹스 자체보다 더욱 흥분을 유발 시켰다..물고 뜯고 할퀴고 때리고 ..그리고 이어지는 나의 사정 ..실로 오랫만에 느껴보는 퀘감이었다..

그때만헤ㅐ두 영원히 그녀을 내여자로만 생각했다 ..

나만의 착가인줄두 모르고 그렇해 마냥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사정이 끝나 작아진 페니스를 다시 입속에 집어넣어 그녀의 혀로 말아 감기를 몇번 하는가 했더니 다시 서서히 일어선다..

굶주린 허기를 채우듯 하지만 결코 서두르지 않는 행동으로 두번째의 접전을 들어 서는 순간 이었다...

이번엔 그녀가 정상위가 돼어 배위에서 춤을 추기 시작한다..

가끔씩 고개를 숙여 교접하고 있는 성기들을 내려다 보면서 멋있다고 탄성을 몇번 지르기를 반복하고...또다시 교성과 함깨 자지러지고 ...서서히 그녀의 몸이 내려 앉아가고 있었다 ..입에선 단내가 물씬 풍기면서 ..

그렇해 우리의 첫날 의식은 성대하게 치뤄졌고 그날 이후로 우리는 서로 없으면 안될성 싶듯이 그런 시간을 보냈다...

두어달의 시간이 흐른 어느날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하는 그시간까지는 정말 행복한 시간의 연속 이었다...

이후의 연속되는 그녀의 뜨거움 몸 추스리기는 나외에도 몇몇 이어지기를 반복 하였고 2002년 5월 28일 드디어 그녀만의 첫외출 (내가 알기 시작한 싯점) 이 시작 되었다.

 

지금은 어디다 하소연 조차 할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시간 입니다..

누군가를 붙들고 얘기라두 속시원히 말하고 십지만 그런기엔 지금 제가 놓여있는 현실하곤 동떨어진 사실이라 어쩌지 못하고 답답한 심경을 여기에 적습니다..

여러분두 혹여 이런 경험을 하신다면 현명한 결단을 내려 마음속 깊히 치유받을수 없는 상처를 남기지 말기를 기원 합니다..

5월 28일 공장에서 일하던 인부 하나가 손가락을 다친 다음날이었기에 기억하하고 있습니다.

거의 열시가 다돼어 그녀 집앞에서 기다리던 나에게 전화가 왔다..

어디냐고 ?  묻기에 당신 집앞이라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난다음에 그녀는 내앞에 붉은 얼굴을 하고 내앞에 나타났다 ..

상당히 흥분된 모습조차 감추지 못하고 ...그때부터 아니 그이전 부터 그녀에겐  약사부터 시작해서 골프회원.골프상 세사람이그녀를 거쳐 갔다는것을 알고 있었고 모사무장이 땅끝어딘가 같이가자며 술자석에서 노래방으로 함깨 다닌 사실조차 알고 있던 나는 당황하지 않을수 없었다...

일주일간 망설이던 난 그녀를 인천 월미도 경인고속도로 시발점 모텔촌으로 그녀를 데리고 갔다.

몇개의 담배가 다 탈동안 말없는 내게 그녀의 첫마디가 이제 날 버린다고 이야기 할꺼지 ...

그랬다 그녀는 벌써 그사람과의 만남이 한번이 아니구나 라는 사실을 알게된것이 그것이 삼년동안 지금까지 지속되리라는 생각조차 없이 모든걸 용서하기로 하고 난 또다시 그녀의 아름다운 노래소리를 듣기위하여 옷을 벗기기 시작 하였다...

그날은 유별나게 더욱 아름답게 보였고 그녀의육체또한 다른 어느날보다 뜨거웠다...

한올한올 벗겨지는 옷이라는 껍데기가 거의 없어졌을무렵 그녀의 입에선 특유의 단내가 풍기기 시작했고나의 페니스는 지난 일주일전의 과거를 잊고 하늘을 향한듯 발기하고 있었다...

벌써 그녀의 계곡은 뜨거운 애액으로 넘쳐 나고 있었고 무엇이든 삼킬수 있는 크기로 문을 열고 있었다..

지난 시간들의 기억탓인지 나는 그녀를 거의 애무조차 없이 나의 페니스는 삽입을 시작하였다...이미 달궈진 그녀의 보지는 충분히 나의 페니스를 받아 드렸고  지난 잘못을 반성 하기하기라도 하듯이 적극적으로섹스에 열중 하였다 또다시 그녀의 성적인 능력을 알수 있는 시간이었다..

좁은 방안엔 단내와 정액의 냄새로 좀더 자극적인 자세와 율동을 가질수 있었다..

그녀의 나이 45세 조금은 연상이지만 늘 어린아이 다루듯 하였고 그녀또한 거기에 익숙해 있던지라별반 어려움없이 지내는 사이였다 

그녀는 보지가 자기거라며 실제로 자기입으로 보지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기 시작했다

그후론 그녀가 흥분하면 하는말 ..." 여~~보 이보지 당신꺼야.." 였다.

섹스를 하면서 하는말이 귓가에 들어올리 없지만 그소리는 내게 더 자극을 주었고 더욱 흥분할수밖에 없었다..

" 아 ~~ 여보 이보지 당신꺼야 여보  ㅇ  ㅏ~"

" 아~ 어떻해  아~~"

" 당신 정말 기막혀 이거 내꺼야 ..아 ~ 넘 멋있어 아~"

이렇해 말하면서 들썩이는 그녀 또한 너무 멋있게 보였다 ...

몇번의 교성과 함성을 듣고난 후에 두번째의 접전에선 늘 그녀가 입으로 2라운드 시작을 리드 했다..

그녀의 애액과 나의 정액이 뒤범벅된 페니스를 한입가득 입에 물고 연실 맛있다고 탄식하면서 서서히 그녀가 뜨거워 지기시작한다 ...

그리곤 69자세로 누우면서 난 그녀의 성기를 입으로 핱아주고 ...서서히 젖어가는 그녀의 성기를 손끝으로 벌려 보기두 하고 ..그때부터 우리는 상대의 성기를 최대한의 장난감으로 만들어 가지;고 놀기 시작한다..그러면서 서서히 2차 삽입을 시도하고 ....

아 ~~악 여~보 어떻~~해  응" ...

1.그녀의 바람기 

2002년 5월 29일 이후 그녀의 바람기는 본격적으로 시작 되었다.

나는 그녀의 지난 과오를 모두 묻어 두기로 한번더 용서 하기로 마음 먹었다 ..

어디까지나 그녀와 나는 일명 사회에서 말하는 불륜의 관계이니까 ...

그러면서 그녀와 나의 육체적 향응은 계속 되었고 언제든지 그녀의 몸뚱아리는 오픈 돼어 있었다 .

어쩌면 나보다 그녀가 더 섹스에 집중하고 십어 했는지도 모르지만 .어째든 지난시간을 불문에 붙히기로 했다..

맨청음 그녀가 내게 자기가 내가 싫다 할땐 어쩔거냐 묻기에 당신이싫다하면 당신곁에서 미련없이 떠나주마 대신 나를 만나기전 만났던 세사람이후 어느 남자두 만나지 말아라 그땐 용서 하지 않겠다 정히 다른 사람이 생기면 즉시 이야기 하면 내가 떠나마 라고 했던 약속조차 무시하고 용서 하였다 ..

그러니까 6월 13일 투표 하는 날이었다 .

집에 그녀두 없었고 핸두폰을 수십번 해도 받지 않더니 퇴근 시간 맞혀서 전화를 받는다. 못들었단다...그로부터 그녀의 남자사냥이 시작 되었다 ...

이사람 저사람 만나면서 갖은 형태의 모습으로 자신을 속이고 나를 속여 가면서 게속된 만남이 이어졌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988,1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