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미장원에서 생긴 일 1

고독사냥꾼 0
대화로 시작해서 만남까지   060-500-4827

이정도면 안차갑죠?”
따듯하네요..”
쏴아하는 물소리에 재욱의 등골이 오싹해지고 있었다. 뒤로 재겨져 있는 재욱의 머리에 물을 뿌리며 손애 가득 거품을 내는 영선은 재욱의 머리를 정성드려 감겨 주고 있었다. 오늘따라 유난히 영선이 자신의 얼굴에 가깝게 얼굴을 들이 밀며 뜨거운 입김을 불어넣는 것만 같은 재욱은 가슴이 터질듯이 뛰고 있었다.

시원하세요?”
재욱의 머리를 받쳐서는 일으키는 영선은 마른 수건으로 재욱의 머리에 남아 있는 물기를 닦아 내고 있었고 그제서야 재욱은 정신이 드는지 슬그머니 눈을 뜨며 영선의 굴곡진 가슴라인을 바라보고 있었다.

근데요 그러면 안 따가우세요?”
머리의 물기를 떨어내던 영선은 재욱에게 궁금한지 묻고 있었지만 재욱은 무슨 소리인지 알아듣지 못하고 있는 듯 했었다.

뭐가요?”
호호호 그럼 따갑지 않아요?” 그제서야 영선의 말이 무슨 뜻이지 알았는지
아아아 그거요.첨엔 좀 그랬는데요단련이 되어서 그런지 이젠.”
호호호.재미있다..아무리 그래도..”
영선이 자신에게 호기심을 느낀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아니면 밑져야 본전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는지 재욱은 영선에게 그 짧은 시간동안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생각하고 있었다.

아니 왜요?..어 쩔 수 없잖아요? 왜요.. 보여 드려요?”
호호호 여기서요?”
여기서요라며 영선의 대답을 듣는 순간 재욱의 머리속은 더욱 더 빠르게 움직이고 있었고 나름대로 생각한 경우의 수가 줄어들고 있었다. 계속해서 웃기만 하는 영선은 재욱이 보여주냐고 하면서 묻자 설마 하는 생각만 갖은 체 계속해서 손등으로 입을 가린 체 웃고만 있었고 세면대 의자에 허리를 곳추 세우면 앉아 있던 재욱은 등을 뒤로 져치며 손으로 혁대를 만지고 있었고 얼굴은 웃고 있는 영선을 바라보자 영선은 기가 막혀서 인지 아니면 그런 재욱의 행동이 웃겨서 인지 계속 웃고만 있었다.
뭐 어때서요. 예전에 수술한다고 간호사 앞에서도 벗었는데요?”
호호호호
재욱의 이야기에 대답 대신 연신 웃는 영선에게 재욱은 더 이상 생각을 할 이유가 없었고 본능대로 움직이기로 하고 있었다.

손등으로 입을 가린 체 웃는 영선의 얼굴이 천정을 바라보는 순간 재욱은 혁대를 푸르면서 바지와 팬티를 엉덩이를 들며 무릎아래도 내리고 있었고 너무나 짧은 순간에 일어난 일이라서 그런지 웃던 영선은 그런 재욱을 말리지도 못한 체 벗겨지는 바지에서 튕겨지듯 바로 서는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며 화를 낼 법도 한 영선은 더욱더 크게 손뼉을 치며 웃고 있었다.

두 손을 모으면서 입술을 가리면서 얼굴을 돌리면서도 웃음이 그칠 줄 모르는 영선의 감겨진 두 눈에는 너무 웃어서 그런지 눈물이 맺히고 있었다.

팔둑으로 웃음 때문에 생긴 눈물을 훔치는 영선은 밖에서 누가 볼세라 반쯤 쳐진 커튼을 잡아서는 벽으로 완전히 밀려 밖에서의 보이는 것을 차단시키고 있었다.

털이 없는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는 영선은 다시 웃기를 시작했고 그런 재욱은 슬그머니 영선의 손을 잡아서는 당기고 있었다.

재욱의 힘에 당겨진 영선은 재욱의 무릎 앞에 앉았지만 그칠 줄 모르는 웃음 때문인지 영선의 두 눈은 눈물로 가득차고 있었다.

자신의 앞에 앉힌 것 까지 성공한 재욱은 영선이 웃는 것을 뒤로 한 체 영선의 손을 잡아서는 자신의 발기되 자지위로 올리고 있었다.

영선이 재욱의 자지를 붙잡는 순간 재욱의 자지는 요동을 치고 있었고 한손으로 자지를 잡은 체 영선은 연ㅅㄴ해서 남은 손으로 눈물을 닦아내고 있었다.

호호호 미안해요근데 웃겨요 호호호호
헤헤헤 그럴 수도 있죠?”
몇 마디의 말이 오고 가면서 영선이 평정을 되찾는지 웃음을 멈추고서는 재욱의 자지를 바라보고 있었고 털로 덮여 있어야 할 부분을 손가락으로 만져보고 있었다.

진짜 안아퍼요?”
…….”
대답대신 재욱은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고 고개를 꺄우뚱하면서도 영선은 이리저리 자지를 왔다갔다하면서 털로 덮혀 져야 할 재욱의 아랫배를 만져보고 있었다.

그래도 아프겠다..여기살이 벌게진 것좀 봐요?”
…….”
벍것케 군데군데 붉은 색을 띠는 재욱의 아랫배를 보는 영선은 걱정의 표정으로 재욱을 바라보고 있었고 허리를 세우는 재욱은 영선의 머리를 잡아서는 천천히 앞으로 당기고 있었다.

좀 떨어져 있던 영선의 얼굴과 재욱의 자지는 어느새 틈이 없을 정도로 가깝게 다가서고 있었고 뜨거운 숨을 내쉬고 있던 영선은 천천히 입을 벌려서는 재욱의 자지를 입속으로 빨아 드리고 있었고 재욱의 외마디 탄성이 터져 나오고 있었다.

꾸벅꾸벅 인사를 하듯 연신 머리만을 흔드는 영선의 입술은 재욱의 자지를 자극하고 있었고 재욱은 천천히 손을 뻗어서는 깊게 파여진 영선의 옷 속으로 손을 집어넣고서 말랑하고도 두툽한 영선의 젓가슴을 쪼물락 거리고 있었다.

발을 이리저리 움직이며 무릎아래에 걸쳐진 바지를 벗는 재욱은 아예 양손 전부를 영선의 옷 속으로 밀어 넣고서는 찰진 고무공을 만지 듯 우악스럽게 영선의 젓가슴을 만지고 있었다. 한참을 만지던 재욱은 손을 빼서는 영선의 겨드랑이쪽으로 손을 대면서 영선의 옷을 끌어 올리며서 영선의 윗옷을 벗겨내고 있었다.

하반신을 벗은 재욱과 상반신을 벗은 영선은 더욱더 살을 밀착을 시키고 있었고 자신의 자지를 빨는 영선의 얼굴을 보기 위해서인지 영선의 머리카락을 연신 쓸어 올리고 있었다. 후르륵거리는 소리와 간간히 터져 나오는 재욱의 신음 소리만이 미장원 안을 가득 체운 체 재욱은 천천히 영선을 일으켜 세우고 있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2,044,6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