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양기골 저택의 황태자[수정본] 18

고독사냥꾼 0
전화주세요 폰섹해요   060-500-4870

화가 난 태자가 지나의 어깨를 잡고 자세를 바뀌려하자, 지나는 재빨리 고개를 들어 태자의 두 눈에 키스를 했다. 태자는 부드러운 지나의 행동에 힘이 풀려 버린다. 지나의 입술은 눈을 따라 내려가더니 코에 살짝 키스를 하고........볼로 이동하던 입술이 귀를 물며 애무했다. 태자는 온몸의 탈들이 삐죽삐죽 거리는 느낌이다. 귀를 살살 애무하던 지나의 혀가 태자의 귀를 찌르자 태자의 몸이 가볍게 경련한다. 지나는 귀의 애무를 마치고 다시 태자의 입술에 가볍게 키스하고 목을 따라 내려와 이번에는 젖꼭지를 빨아준다.

~~~~~지나
두개의 젖꼭지에서 전해지는 흥분에, 태자는 자세를 바꿔 지나 위로 올라갔다. 아직도 나쁜 매듭이 지나을 가리고 있다. 태자가 급하게 매듭을 잡자 이번에는 지나도 피하지 않는다. 매듭이 풀리고 치마를 걷어 올리자 눈부신 나신(裸身)이 나타났다. 우유 빛 피부에 균형 잡힌 몸매가 드려나자..........지나는 수줍은 듯 두 손으로 가슴과 음부를 가린다. 태자는 침을 꿀꺽 삼키고는 천천히 키스했다. 태자는 지나에게 당할 걸, 복수하려는 듯 정성스럽게 지나를 애무하기 시작했다.

~~~~, ~~
태자의 입술이 가슴까지 내려왔을 때..........지나 두 손은 침대를 잡고 있었다. 가슴까지 내려온 태자는 지나의 가슴을 뒤로하고 저 밑 발끝으로 내려간다. 지나는 버선을 신고 있었다. 버선을 벗기자 앙증맞은 발이 나타났다. 지나의 가지런한 발가락 끝에는 분홍색 봉선화물이 들어 있었고............태자는 사랑스러운 지나의 발가락 하나하나를 깨물며 빨아주었다. 발의 애무를 끝낸 입술이 능선을 타라 혀는 뱀처럼 무릎으로 타고 오른다. 마치 입술과 혀로 지나의 몸을 감상하듯 느리고 집요하게 애무하고 있는 것이다............입술은 지나의 허벅지에서 다시 멈추고 밑으로 내려가니 지나는 안타까움에 신음한다. 다시금 한쪽다리를 애무하던 태자가 허벅지에서 애무를 멈추고 지나을 포근하게 안아준다. 지나는 자기 위에 태자가 한 치도 어김없이 밀착되고, 입에 들어온 혀가 유영하며 요동치차..........유방은 이리저리 뭉개지고, 음부부근에는 단단한 자지가 자극하니 온몸이 열기에 취해 흥분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
조심스럽게 몸을 일으킨 태자의 입술이 지나의 턱을 가볍게 물어주더니 하얀 목을 따라 가슴으로 내려가고.........지나는 태자의 애무를 기대하며 가슴을 내밀었지만............야속한 입은 가슴을 외면하고 손가락 끝으로 가버린다. 이번에는 지나의 가늘고 긴 손가락을 하나하나 입속에 넣고 애무하더니...........손등을 지나고 팔목을 지나 가슴으로 올라온다. 민감해진 지나의 육체는 이제 태자의 입술과 혀가 몸을 스칠 때마다 흥분하고...........지나의 입에서는 참을 수 없는 비음(鼻音)이 높아져만 간다. 먼 길을 돌아 가슴에 다다른 태자의 입술이 장난스럽게 단단해진 젖꼭지를 희롱(戱弄)한다.

~~~~,~, 하이~~”
한계상황에 다다른 지나는 이제 빨리 태자가 어떻게 해주지 않으면 미쳐버릴 것만 같다. 가슴이나 음부 같은 성감대가 발달한 부분이 아닌데도 태자의 손과 입술이 지나는 모든 곳에서 밀물 같은 흥분이 전해지고 있다. 이젠 참을 수 없다. 여간해서 자신이 먼저 요구하지 않은 지나가 태자에게 매달린다.

~~, ~~, 제발~~제발
지나는 태자의 애무가 계속된다면 그마나 남아 있는 이성은 바람처럼 날아가고..........색에 환장한 여자처럼 태자에게 애원하게 될 자신의 모습이 선하게 다가왔다. 그런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기 전에 미리 항복을 선언하고 선처를 바라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 것이다.

~~~~~~
~~, ~~아 너~~~
드디어 입술이 가슴을 깨물고........거친 태자의 손이 우악스럽게 가슴을 애무하니.........지나의 흥분은 극한으로 솟구친다. 지나의 가슴은 한 손으로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크다. 태자는 지나의 작은 유두를 입술로 깨물며, 때로는 혀를 돌돌 희롱하기도 했다.

~~, ~~~~~~ ~~~~것 같아, ~~흑 제발
지나의 엉덩이가 요동친다. 아직도 자신의 음부 부근에서 어슬렁거리고 있는 자지를 품고 싶지만.......약속한 태자는 그걸 허락하지 않는다. 한동안 유방을 애무하던 입술이 서서히 밑으로 내려온다. 배꼽을 지니고.........아랫배를 건너가니 검은 숲이 나타났다. 부드러운 음모는 일자로 가지런하게 정리되어 있다. 지나의 다리를 벌리고 조금씩 밑으로 내려가자 서서히 열기를 토하고 있는 동굴이 나타났다.

음모에 감추어진 음부는 이미 물로 넘쳐나고 있다. 태자는 서두르지 않고 대음순부터 입술과 혀로 빨아본다. 동굴에서 풍겨오는 올리브향이 코끝을 자극하고............태자의 혀는 소음순을 열고 안으로 들어간다.

~~, ~발 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2,270,6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