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양기골 저택의 황태자[수정본] 19

고독사냥꾼 0
아저씨 싸게 해줄께요   060-500-4839

지나는 참을 수 없는 흥분에 경련하며, 스스로 가슴을 애무하며 거침 숨을 토하고 있다. 태자의 입술과 혀는 집요하리만치 동굴이 머금고 있던 물을 남김없이 핥아먹으며, 때로운 동굴을 쑤시고 애무한다.

제발...........그만........아 흑~”
극도로 흥분한 지나가 다리로 태자의 목을 조인다. 태자는 피식 웃으며 음핵에 매달린 고리를 살짝 당기니 지나가 활처럼 휘어지며 부들부들 떨고 있다.

~~~~~~ ~~~것 같아. ~~~님 살~려주세요. ~~발 아~~
지나의 애원에도 불구하고 태자는 이제 클레스토스 집중적으로 애무하니.......지나는 이제 끝을 알 수 없는 절벽으로 떨어지고 있었다.

~~, ~~~~~~앙 살 것 같아. ~~~,
지나는 눈앞이 캄캄해 지고 오색 물방울이 터지는 환상에 빠진다.............활처럼 휘어진 지나의 몸이 부들부들 경련하고, 음부에서는 하얀 액체가 넘실거리며 흘려 나온다. 강력한 태자의 공격에 지나는 삽입하기도 전에 이미 오르가즘에 도달한 것이다. 흥분에 취해 있는 지나를 그냥 두고볼 태자가 아니다. 태자는 열기를 토하고 있는 구멍에 단단하게 굳어진 자지를 뿌리까지 쑤셔 박았다.

~~”
지나는 흥분한 질을 가르며 뜨겁고 거대한 태자의 자지가 들이 닫치자.........숨을 멈추며 태자를 움켜잡았다. 태자는 등판에 지나의 손톱이 파고들었지만 서두르지 않고 서서히 율동을 시작했다.

찰싹~~찰싹 퍽~~, 질퍽~~~
동굴 속은 이미 물이 넘쳐나고 있었기에...........큰 자지를 무리 없이 받아들이고.........그 속에서 음탕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앙 미~~쳐 보지가~~~~지는~것 같~~아 앙~~~~
지나의 미끈한 다리와 팔이 아기처럼 매달리지만............태자는 냉정하게 3번은 짧게, 1번은 길게 지나를 공격한다.

~~~~아흑~~~~~~~~
지나는 이제는 말도 못하고 숨넘어가는 신음만 할 뿐이다. 다시금 지나의 몸이 경련한다.

!~~!~~~~~~
지나의 몸이 뻣뻣해지며 태자에게 필사적으로 매달린다. 제발 이제 멈춰주기 간절히 원하는 것이다. 아마 조금만 더 하면 미쳐버릴 것이다.

아직 멀었어. 아까 날 그렇게 안타깝게 한.........복수야.”
태자는 장난스럽게 웃으며............다시 율동을 시작하니............흥분이 가시는 않은 지나는 절정의 여운을 즐길 새도 없이 다시금 또 다른 절정을 향해 달려간다.

~~려 주~~. ~~~~님 앙~~~~~앙 앙 잘~~~~~~~~~~
지나의 몸이 폭풍우를 만난 가랑잎처럼 흔들린다. 머리는 이미 산발이 되었고 온몸은 땀에 젖어 번들거리고 있다.

~~~~~~~~~~~~~
흥분한 지나가 태자를 풀어주자.............태자는 지나의 엉덩이를 두 팔로 받치고 음부 깊게 삽입된 자지를 맷돌처럼 돌렸다.

~~~~악 죽~~~~~~살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2,272,0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